물 맛을 느낄 수 있나? 물맛은 무슨 맛일까?
물 맛을 느낄 수 있나? 물맛은 무슨 맛일까?
  • 안재후 기자
  • 승인 2019.05.08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톡 쏜다고 설명했고, 싱겁다고 표현했다

물 자체의 맛은 없다.

그러나 일부 과학자들이 순수한 증류수 한 모금도 특정한 미각을 자극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어떤 과학자는 물맛을 톡 쏜다고 설명했고, 어떤 과학자는 싱겁다고 표현했다.

1920년대 물을 마시기전 맛본 것이 무엇인지에 따라 물맛이 다르게 느껴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신 음식을 먹고 생수를 마시면 살짝 단맛이 나고, 짠 음식을 먹고 생수를 마시면 미세하게 쓴맛이 난다는 것이다.

1960~1970년대에는 미국 예일대학 심리학자인 린다 바토슈크 박사는 이른바 ‘물의 뒷맛’을 주제로 다수의 논문을 발표했다.

사람이 음식물을 섭취하면 미각세포가 그 음식물의 미각적 자극에 적응하며, 물로 음식물의 맛을 씻어내야 미각이 원래 상태로 복귀 한다고 설명했다.

평상시 인간의 혀는 약간 짠맛의 타액에 젖어 있지만 전혀 그 맛을 느끼지 못한다.

이미 타액의 맛에 익숙해져 있는 탓이다. 그러나 물로 타액을 헹궈내면 미각세포가 재활성화 되면서 미세한 쓴맛 또는 신맛이 감지된다.

생리학자들은 지난 30여 년간 물맛은 다른 것을 맛본 후에 나타나는 여파로 여겼다.

최근 들어 일부 과학자들이 물은 자체의 맛을 지니고 있으며, 인간도 그 맛을 감지할 수 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2000년대 초부터 인간과 실험용 쥐의 특정 뇌 영역이 물에 반응한다는 연구결과들이 발표되고 있다.

미국 유타대학 연구진은 포유류의 미각 세포가 아쿠아포린(Aquaporin)이라는 단백질을 생성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를 감안하면 세포막을 통해 물을 통과시키는 아쿠아포린의 역할이 미각 세포를 직접 자극한다는 추정이 가능하다.

정말 물맛이란 게 존재한다면 인간과 쥐 외에 다른 동물도 물맛을 느끼지 않을까? 확실한 사례는 곤충이다.

곤충이 물맛을 감지 한다는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이미 초파리가 날개, 다리, 입 주변의 털을 통해 화학물질의 맛을 본다는 게 확인됐다.

털들이 뉴런과 연결돼 있고, 뉴런은 물의 삼투압 변화를 통해 단맛과 쓴맛을 구분할 수 있다. 그러나 대다수 신경과학자들은 포유류가 이런 기능을 가졌다고 보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